장쯔이, 27일 딸 출산 “무한감격이다”

[華流] 중국 여배우 장쯔이(章子怡)가 지난 27일 미국에서 딸을 순산했습니다. 그녀는 자신의 웨이보에 “2015년12월27일 당신,나,그녀, 작은 생명의 탄생, 우리에게 가족이 생겼다! 모든 게 평안하고 순조롭고 무한감격이다”라는 글과 함께 세가족이 마주잡은 손 사진을 올렸습니다.

7216dac4gw1ezf4kxlcxhj21w01f0b2c

장쯔이왕펑4

장쯔이와 왕펑

이어서 남편 왕펑(汪峰)도 “그녀가 왔다. 귀여운 작은 생명. 모든 게 잘 끝났고, 꽃 피는 화창한 봄날 같다…”며 딸과 모녀에 대한 사랑을 전했다. 며칠전 한 네티즌은 잔뜩 커진 배를 안고 미국 샌디에이고 동물원을 찾은 장쯔이 사진을 올린 적이 있습니다. 장쯔이와 왕펑은 각각 36세,44세로 지난 5월10일 결혼신고를 했습니다. 2개월 속도위반…

광고

한류 원조는 1930년대 中 ‘영화 황제’ 김염(金焰)

[華流] 중국 여배우 진이(秦怡)와 결혼, 항일 영화에 단골 출연

배우 김수현은 자타가 공인하는 한류 톱스타입니다. 그런데 지금으로부터 85년 전 중국인들의 사랑을 독차지했던 또 한 명의 한국 배우가 있습니다. 바로 김염(본명 김덕린 1910~1983)입니다. 이목구비 뚜렸한 지적인 외모에 로멘틱한 눈빛을 지닌 그는 ‘영화 황제’라 불리며 1930년대 중국 여성 팬들을 사로잡았습니다.

김염은 1910년 서울에서 태어났습니다. 본명은 김덕린. 아버지는 세브란스 의대 1회 졸업생인 한국 의사 1호 김필순씨입니다. 김필순씨는 1911년 ‘105인 사건’에 연루돼 중국 흑룡강성 치치하얼로 망명했다가 일본인에게 독살된 독립운동가이기도 합니다. 아버지를 일찍 여읜 김염은 고모 밑에서 자라다가 1927년 열일곱이 되던 해에 단돈 7위안을 가지고 상해로 향했습니다. 그곳에서 극장 매표원으로 일하던 중 손유(孙瑜) 감독의 눈에 띄어 영화계에 데뷔합니다.

김염2

그후 ‘풍류검객(1929)’. ‘일전매(1931)’, ‘도화읍혈기(1932)’, ‘모성지광(1933)’ 등에서 주연으로 맹활약을 하며 중국 영화계의 황제로 등극하게 됩니다. 이어 1934년에는 손유 감독과 항일영화 ‘대로(大路)’를 제작했습니다. 당시 김염이 직접 부른 타이틀곡 <대로가(大路街)>는 인민들이 가장 즐겨 부르는 애국 가곡이 돼 청년들의 항일정신을 불태웠다고 합니다. 김염은 또 이토 히로부미 저격사건을 다룬 ‘장공만리’에 출연하고, 만주사변 때는 자신의 브로마이드를 판매한 자금으로 항일운동 지원에 적극 나섰습니다.

김염과 그의 중국인 아내 진이

김염과 그의 중국인 아내 진이

1947년 그는 중국 여배우 진이(秦怡 1922~)와 재혼을 합니다. 진이는 주은래 총리가 꼽은 ‘중국 4대 미녀’ 가운데 한 명입니다. 지금도 생존해 있어 ‘중국 영화계의 산증인, 기적’으로 불리는 그녀는 남편을 항일투쟁 영화에 단골로 출연한 독립투사로 회고합니다. 김염은 30여년간 총 40여편의 영화에 출연해 중국 영화사에 커다란 궤적을 남겼습니다. 그러나 문화대혁명 때 농촌으로 하방하면서 얻은 폐기종 등의 합병증으로 1983년 12월27일 73세의 나이로 상해에서 생을 마감했습니다.

김수현, 이민호, 엑소…최근 중국인들의 사랑을 듬뿍 받고 있는 한류스타들입니다. 우리는 그들에 앞서 85년 전 이국 땅에서 조국의 독립을 위해 고군분투한 원조 한류 스타 김염의 존재를 기억해야 할 것 같습니다.

中아이돌 지하철 광고, 알고보니 여대생 팬들이…

[華流] 지난 7월8일 중국 중경 지하철 1호선 사핑바역 플랫폼에 소년 아이돌 그룹 TFBOYS의 광고가 걸렸습니다. 광고에는 아이돌 가수 왕위엔(王源), 왕쥔카이(王俊凯) 사진과 함께 히트곡이 적혀있습니다. 그런데 이 광고를 게재한 광고주가 아이돌 당사자도 소속 기획사도 아닌 4명의 여대생 팬이라는군요. 그녀들이 지불한 광고비는 1천8백만원 이상….

소년아이돌

소년아이돌2

 

이름을 밝히기 싫어하는 그녀들은 “이런 방식으로라도 TFBOYS를 많은 사람들에게 알리고 싶었다”며 “광고비는 부모님으로부터 받은 돈이 아닌 장학금, 인턴 수입, 새뱃돈 등을 모아 만들었다”고 주장했습니다. 네티즌들을 이에 대해 “돈이 남아 돈다…그 돈으로 불쌍한 사람을 도와라”, “여대생들이 어린 아이돌들을 쫓아 다니다니…성숙치 못하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중국 콘텐츠의 역습…경쟁력 갖춘 웹툰·드라마 급성장

[華流] 출처: 한국경제신문(www.hankyung.com)

中웹툰 시장규모 급속 확대…만화시장 2018년 4600억 예상
총총나년·보보경심 등 中드라마 보는 국내팬도 증가

자체 제작 예능프로 인기
‘넌 정상이니’ 첫 방송 이후 3일 만에 4685만 뷰 기록

한국, 콘텐츠 주도권 위기감
‘별그대’ 등 中서 인기 ‘주춤’…콘텐츠 역량 강화 서둘러야

상하이둥팡위성 TV에서 방송되는 드라마 ‘호랑이 엄마 고양이 아빠’의 한 장면.

지난달 30일 네이버 인기 웹툰 ‘내 남자친구’ 코너에 연재 중단을 알리는 사과문이 올라왔다. 박미숙 작가가 그간 표절로 논란을 야기한 데 대해 공식 사과한 것이다. 박 작가는 “중국 작가 탄지우(壇九), 올드선(OLD先) 등의 그림을 접했고 연출이 인상적이어서 ‘참고만 하자’고 가볍게 생각해 (중략) 흡사한 컷을 그리게 됐다”고 사과했다.

웹툰 업계에서는 표절 자체보다 국내 웹툰 작가가 일본 만화가 아닌, 중국 만화를 표절했다는 점에 주목하고 있다. 정보기술(IT) 인프라뿐 아니라 만화 영화 드라마 등 중국 내 문화콘텐츠 경쟁력이 날로 높아지는 가운데 머지않아 중국발(發) 콘텐츠 ‘역습’을 경계해야 한다는 주장까지 나온다.

◆중국 자체제작 웹툰·드라마 강세

중국 만화시장은 지난해 3억5900만달러(약 4037억원)에서 2018년 4억1400만달러(약 4655억원)를 넘어설 것으로 예측된다. 특히 스마트폰의 보급 확산에 따라 웹툰시장이 급속히 커지고 있다. 1980년·1990년 이후 출생자를 일컫는 ‘바링허우(80後)’나 ‘주링허우(90後)’ 세대의 작화·연출은 한국과 일본 못잖게 세련됐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중국은 물론 국내까지 입소문이 퍼질 정도다. 탄지우의 ‘SQ(그들의 이야기)’ 등이 대표적이다. 김창민 레진코믹스 본부장은 “예전과 달리 품질 좋은 작품이 많이 나타나고 있다”며 “웹툰 서비스 전문기업들이 1000억원대 기업가치를 인정받을 정도로 시장이 급성장하고 있다”고 말했다.

‘총총나년(那年)’ ‘보보경심(步步心)’ 등 중국 드라마·영화도 국내 팬들을 양산하고 있다. 중국 드라마를 즐겨보는 김유진 씨는 “예전에는 ‘판관포청천’ 같은 사극을 주로 봤는데 최근 중국 드라마는 트렌디물도 재미있다”고 했다. 지난 1월부터 한국의 방송통신위원회에 해당하는 방송총국이 한 편의 드라마를 2개 위성방송에만 제한해 방영토록 하는 ‘일극양성(一劇兩星)’을 시행하면서 양보다 질로 옮아가고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 “ 국내 역수입도 시간 문제 ”

자체제작 예능 프로그램 성공 사례도 이어지고 있다. ‘이를 닦지 않고 아침밥을 먹는 게 정상인가 비정상인가?’ 등 각종 주제에 대해 정상·비정상 여부를 논하는 온라인 예능 프로그램 ‘넌 정상이니’는 지난 5월 텐센트 동영상으로 첫 방송이 나간 뒤 3일 만에 4685만뷰를 기록했다. 모바일·온라인 게임은 강국이 된 지 오래다. 지난해 중국 온라인 게임의 수출 시장 규모는 48억9000만위안(약 8861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9.2% 증가했다. 대만 홍콩 동남아 한국 일본 등이 주요 수출국이다.

중국 정부는 내년부터 2020년까지 ‘13차 5개년 계획’을 시행하며 문화산업을 국가적 차원의 핵심 산업으로 승격시킨다는 전략이다. 관련 업계에서 IT 인프라뿐 아니라 문화콘텐츠 주도권마저 중국에 빠르게 빼앗길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는 이유다. 방송 포맷, 아이돌 스타 등 콘텐츠 위주로 중국시장 진출에 공을 들이고 있지만 이마저도 이제 쉽지 않다. 이정숙 360 한국 대표는 “예전에는 ‘대장금’의 인기가 수년간 지속됐지만 최근 ‘별그대’의 인기는 반년에 머무르는 상황”이라며 “중국 내 자체 콘텐츠의 성장이 무섭다”고 설명했다. 중국 콘텐츠가 국내에 역수입되는 것도 시간문제라는 것이 전문가들의 공통된 의견이다. 전익재 SM엔터테인먼트 뉴미디어사업실 이사는 “단발성 콘텐츠로 이익을 얻는 것이 아니라 지속적으로 콘텐츠 역량을 성장시키는 방법을 국내에서 고민해야 하는 이유”라고 말했다.

김보영 기자 wing@hankyung.com

Blade Runner의 한 장면이 아닙니다. 북경의 오늘 사진입니다

[華流] “영화 ‘브레이드러너(Blade Runner)’의 한 장면이 아닙니다. 중국 북경의 오늘 사진입니다.” Amos Zeeberg라는 트위터리안이 지난 1월15일 새벽6시39분에 포스팅한 내용입니다. 마천루의 대형 전광판과 도시 자욱히 깔려있는 스모그가 ‘브래이드러너’ 도입부 장면과 정말 흡사합니다. ‘브레이드러너’의 배경은 2019년의 LA인데요, 지독한 스모그로 어둡고 암담하며 산성비가 내리는 불행한 도시로 묘사돼 있습니다. 1982년 작품인데 영화 속 연도가 불과 4년밖에 안 남았네요.

This isn’t an outtake from Blade Runner—it’s Beijing today. via

Embedded image permalink

한국 TV 제작진들 대거 중국행…김영희 PD 인민망 인터뷰

[華流]  최근 한국 영화 TV 제작진들이 중국 제작사들로부터 러브콜을 많이 받고 있습니다. ‘나는 가수다’를 연출한 MBC 김영희, 이병혁, 김남호PD가 모두 사표를 던지고 중국행 소식을 전했고 ‘거침없이 하이킥’ 김병욱 PD는 팬엔터테인먼트와 손잡고 중국 시트콤 공동 제작에 나섰습니다. ‘별에서 온 그대’ 종방 후 중국에 체류하던 장태유 PD는 최근 곽부성, 학뢰 주연의 영화크랭크인 소식을 알려왔습니다. ‘주군의 태양’, ‘닥터 이방인’을 연출한 진혁PD는 한국 배우 박해진과 중국 배우 장량, 설지겸이 출연하는‘남인방’을 통해 드라마 PD 최초로 중국에서 데뷔를 했습니다. ‘파리의 연인’, ‘시크릿 가든’의 신우철 PD도 ‘봉신연의’를 각색한 드라마 ‘봉신’ 촬영 소식을 전했는데요 이 드라마에는 중국 인기 배우 왕리쿤, 뤄진 등이 출연한다고 합니다. 중국 방송계는 한국의 유능한 연출자와 제작진들에게 아파트와 차량은 물론 한국의 3~5배에 가까운 보수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중국 측의 깍듯한 대접과 후한 대우를 한국의 예능인들이 마다할 이유는 전혀 없습니다. 그러나 한가지 우려되는 것은 한국이 중국에게 ICT기술을 야금야금 추월 당하 듯 한류의 독보적 자리를 조만간 중국에게 내주는 게 아닌가 하는 점입니다. 최근 김영희PD가 중국 인민망과 인터뷰한 내용이 있어 여기 소개합니다. 10837171_502440 [인민망 한국어판 6월 12일] ‘나는 가수다’를 연출하고 중국판 ‘아빠 어디가’ 제작에 참여하며 한국은 물론 중국에서도 잘 알려진 김영희 前 MBC PD를 인민망이 만났다. 최근 중국 방송활동을 준비 중인 김 PD의 방송 철학을 들어보자. 기자: 김영희 PD님, 안녕하세요? 저희 인민일보 인민망 인터뷰에 응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먼저 간단한 소개 부탁합니다. 김영희 PD: 한국의 MBC 방송국에 1986년 입사해서 일했습니다. 입사 당시에 PD로 입사해서 한 번도 직종을 바꾸지 않고 29년 동안 PD로서 프로그램을 제작하는 일을 하다가 이번에 중국으로 가게 됐습니다. 기자: 최근 중국 진출을 선언하시고 29년간 몸담은 MBC를 퇴사하셨습니다. 어떤 이유에서 이렇게 결정하셨는지 궁금합니다. 김영희 PD: 3년 전에 한국에서 ‘나는 가수다’라는 프로그램을 처음 만들었습니다. 한국에서 굉장히 큰 인기를 얻었고 세계적으로 알려지기 시작했습니다. 중국의 후난위성TV에서 이 포맷을 수입하게 됐습니다. 후난 성에 창사라는 도시에 가서 중국판 ‘나는 가수다’가 성공할 수 있도록 많이 자문을 해주고 도와드렸습니다. 바로 다음에 ‘아빠 어디가’라는 프로그램이 또 후난위성에 수출이 돼서 제작진도 많이 알아서 다시 ‘아빠 어디가’의 자문 역할을 하면서 ‘아빠 어디가’도 운이 좋게 성공을 했습니다. 중국 시장에 한국방송이 진출하게 되는 최첨병으로써 그곳에 가 있으면서 중국 방송계 현실을 보았습니다. 한국과는 비교가 안 될 만큼 어마어마하게 큰 시장과 인력 그리고 열의가 있었습니다. 중국 스태프들은 한국 스태프보다 열의가 훨씬 더 컸습니다. 밤을 새서 일해서 많은 감동을 받았습니다. 여러 가지 일련의 과정을 보면서 한국시장을 벗어나서 중국으로 가서 중국 스태프의 도움과 자본의 지원을 받으며 협력을 잘 해나가면 중국에서도 큰 성공을 거둘 수 있다고 생각했습니다. 중국에서 큰 성공을 거두면 전 아시아, 전 세계로 나갈 수 있습니다. 그러면 29년 동안 한국에서 배우고 갈고 닦은 이 실력을 중국이라는 정말 엄청나고 좋은 시장에서 발휘할 수 있다면 나에게도 PD로서 이렇게 좋은 기회가 없다고 생각해서 가게 됐습니다. 기자: 김 PD님은 ‘아빠 어디가’와 ‘나는 가수다’ 중국판 제작을 지도해 히트시키며 ‘예능 한류’를 불러일으키셨는데 중국에서 성공하신 비결이 궁금합니다. 김영희 PD: 성공을 하게 된 이유는 분명히 있습니다. 중국에서도 다른 외국 포맷을 수입해 많은 제작을 하는데 다른 것에 비해서 ‘나는 가수다’와 ‘아빠 어디가’가 성공했습니다. ‘나는 가수다’와 ‘아빠 어디가’가 가지고 있는 다른 프로그램과의 차별성은 인간미입니다. 다른 프로그램은 재미도 있고 자극적이기도 하고 또 서양의 포맷이나 프로그램들은 아주 자극적이고 호기심을 자극하는 포맷 프로그램입니다. ‘나는 가수다’나 ‘아빠 어디가’와 같이 재미도 있지만 인간미가 품겨나오고 서로 사랑이 묻어나는 프로그램은 그렇게 흔하지 않은 것 같습니다. 그 프로그램 자체가 가지고 있는 힘과 인간에 대한 애정이 성공의 비결인 것 같습니다. 또 하나는 제작을 하는데 거기서 자문을 해주고 제작 스태프를 끌고 가서 같이 이야기하는 한국 사람은 저 한 명이었습니다. 저 단 한 명이고 나머지는 중국 스태프들입니다. 한 500명 정도 있지만 저는 그들을 믿고 또 그들도 저를 믿었습니다. 그래서 내가 이야기해주는 것은 아무리 사소한 것이라도 다 믿고 따라서 했습니다. 나도 그들의 말은 아무리 작거나 큰 것이라도 요구를 하거나 이야기를 하면 받아드려서 고쳤습니다. 중국에 맞은 상황을 만들고 맞는 프로그램을 만들어서 서로 믿음을 줘서 협조했기 때문에 중국에 맞는 ‘나는 가수다’와 중국에 맞는 ‘아빠 어디가’가 탄생했던 것 같습니다. 그것이 두 번째 이유입니다. 기자: 중국과 한국의 방송 콘텐츠는 어떤 차이가 있고 유사한 점이 있나요? 김영희 PD: 한국과 중국이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특히 이 동양적인 정서가 거의 비슷하기 때문에 서양의 프로그램에 비해서는 훨씬 더 가깝습니다. 이해의 폭이 굉장히 작아서 프로그램 친밀도 높아서 거의 다르지 않은 것 같습니다. 그런데 문화적인 정서적인 차이는 조금 있습니다. 언어도 다르고 풍속도 다르기 때문입니다. 한국인이 좋아하는 색깔을 중국인들이 좋아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한국인은 화면에 붉은색이 많이 나오면 좋지 않다고 생각하는데 중국 분들은 붉은 것들을 매우 좋아했습니다. 그런 색깔에 대한 차이, 소리에 대한 차이 이런 차이들이 있지만 그런 것들은 상황을 따라서 바꾸면 됩니다. 그건 아무 문제가 아닙니다. 아주 작은 지역적인 차이는 그 지역에 따라서 국가에 따라서 맞춰주면 되니까 큰 문제가 되지 않습니다. 다만 중국인들의 TV 시청습관이 한국에 비해서 굉장히 자극적이고 극단적인 것을 좋아합니다. 프로그램을 극단적으로 표현하고 내용 구성하는 것에 대해서 어려움 있었습니다. 그런 것은 중국이 가지고 있는 다른 점이기 때문에 그런 것들을 맞혀가야죠. 기자: 중국에서 어떤 프로그램을 만드실 생각인지 궁금하고 장기적인 계획에 대해 소개 부탁합니다. 김영희 PD: 한국에서 만든 프로그램을 잠깐 이야기 하겠습니다. 한국에서 ‘양심 냉장고’라는 프로그램을 만들었습니다. 교통정지선을 지키는 사람을 밤 12시나 새벽 1시에 몰래 관찰해 정지선을 지키는 사람이 있으면 가서 냉장고도 주고 선물도 주었습니다. 한국의 교통질서가 굉장히 향상됐습니다. ‘칭찬합시다’라는 프로그램, ‘느낌표’라는 프로그램, 나중에 ‘나는 가수다’라는 프로그램을 만들었습니다. 그런 프로그램을 하면서 방송을 통해서 한국사회가 발전을 할 수 있도록 기여를 했습니다. 중국에 가도 그와 비슷한 일을 하고 싶습니다. 중국에서 제가 만든 프로그램이 방송됨으로써 중국 사회와 중국 인민이 조금 더 발전하는데 기여를 했으면 합니다. 방송을 통해서 사회적인 의식이나 생각을 올려주는 역할을 중국 인민과 중국 사회에 하고 싶습니다. 재미있고 사회에 유익한 프로그램을 만들어서 중국이란 사회에 기여를 하고 싶은 생각을 하고 있습니다. 기자: 오늘 저희 인민망 인터뷰에 응해 주셔서 다시 한 번 감사드립니다. 김영희 PD님의 무궁한 발전과 날로 깊어지는 중한 양국 간의 우호 관계를 기원하면서 네티즌 여러분께 한 말씀 부탁합니다. 김영희 PD: 한국에서 어려운 결심을 하고 중국으로 가게 되는 김영희 PD입니다. 인민망 네티즌 여러분 열심히 만들어서 여러분과 중국 사회에 좋은 프로그램을 선사해 드리고 싶습니다. 끝까지 지켜봐 주시고 여러분의 힘을 바탕으로 더 열심히 더 좋은 프로그램을 만들겠습니다. 지켜봐 주시고 도와주시기 바랍니다. 고맙습니다. 기자: 그럼 오늘 인터뷰 마치도록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김영희 PD: 감사합니다. http://tvplayer.people.com.cn/player.php/xml/L3B2c2VydmljZS94bWwvMjAxNS82LzE1LzkxMzM4NDQ5LTg1ZWYtNDhkMC05MGIxLTI3OTY4M2MwNTQ1Zi54bWw=/playerByOsmf.swf

中정부, 한류 드라마에 이어 리얼 버라이어티쇼 상영횟수도 제한?

[華流] 중국 정부가 방송국의 외국 리얼 버라이어티 프로그램 방영수를 제한할 것이라는 소문이 미디어 업계에 돌고 있다고 지난 7일 시나닷컴이 보도했습니다. 이 매체는 “최근 중국TV에는 한국에서 수입해 온 리얼버라이어티 프로그램이 범람하고 있다”며 “미디어를 총괄하는 광전총국이 조만간 방영횟수를 제한하는 ‘시엔쩐링(限真令)’을 내릴 것이라는 소문이 있다”고 전했습니다.

중국의 미디어를 총괄하는 정부기관 '国家広播電影電視総局(広電総局)'

중국의 미디어를 총괄하는 정부기관 ‘国家広播電影電視総局(広電総局)’

 

리얼버라이어티쇼를 중국어로 ‘쩐런쇼(真人秀)’라고 하는데 따라서 ’限真令’은 리얼버라이어티쇼를 제한하는 법령을 의미합니다. 중국 정부의 자국 문화 보호 정책은 세계 정상급인데요 이미 해외 드라마의 TV방영은 물론 인터넷 방영 횟수 조차 제한하고 있는 실정입니다.

중국 관계당국은 이 ‘시엔쩐링’ 소문에 대해 “그런 법조항은 없다”고 일축했지만 “가상연애 또는 가상결혼을 하는 프로그램은 현실과 동떨어진 쇼”라고 지적해 언젠가는 법령이 나오지 않겠냐는 우려를 낳고 있습니다.

정부의 이런 분위기를 미리 감지해 프로그램 성격을 일찌감치 바꾼 방송국도 있습니다. 장수위성TV는 연예인들의 가상연애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을 전격 폐지하고 출연진들을 일반인으로 바꿔 제작편성하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일부 네티진들은 “일반인들의 연애를 누가 재밌다고 보겠냐”며 불만을 나타내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