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정부, 한류 드라마에 이어 리얼 버라이어티쇼 상영횟수도 제한?

[華流] 중국 정부가 방송국의 외국 리얼 버라이어티 프로그램 방영수를 제한할 것이라는 소문이 미디어 업계에 돌고 있다고 지난 7일 시나닷컴이 보도했습니다. 이 매체는 “최근 중국TV에는 한국에서 수입해 온 리얼버라이어티 프로그램이 범람하고 있다”며 “미디어를 총괄하는 광전총국이 조만간 방영횟수를 제한하는 ‘시엔쩐링(限真令)’을 내릴 것이라는 소문이 있다”고 전했습니다.

중국의 미디어를 총괄하는 정부기관 '国家広播電影電視総局(広電総局)'

중국의 미디어를 총괄하는 정부기관 ‘国家広播電影電視総局(広電総局)’

 

리얼버라이어티쇼를 중국어로 ‘쩐런쇼(真人秀)’라고 하는데 따라서 ’限真令’은 리얼버라이어티쇼를 제한하는 법령을 의미합니다. 중국 정부의 자국 문화 보호 정책은 세계 정상급인데요 이미 해외 드라마의 TV방영은 물론 인터넷 방영 횟수 조차 제한하고 있는 실정입니다.

중국 관계당국은 이 ‘시엔쩐링’ 소문에 대해 “그런 법조항은 없다”고 일축했지만 “가상연애 또는 가상결혼을 하는 프로그램은 현실과 동떨어진 쇼”라고 지적해 언젠가는 법령이 나오지 않겠냐는 우려를 낳고 있습니다.

정부의 이런 분위기를 미리 감지해 프로그램 성격을 일찌감치 바꾼 방송국도 있습니다. 장수위성TV는 연예인들의 가상연애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을 전격 폐지하고 출연진들을 일반인으로 바꿔 제작편성하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일부 네티진들은 “일반인들의 연애를 누가 재밌다고 보겠냐”며 불만을 나타내고 있습니다.

 

광고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